기사 본문

임우재 “이부진 이혼소송 재판부 바꿔달라”... 기피 신청서 제출 예정

70,811

436,191

    • • 이혼소송 중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재판부를 바꿔달라고 법원에 요청하기로 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소송 중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재판부를 바꿔달라고 법원에 요청하기로 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임 전 고문 측은 이혼소송 항소심을 맡은 서울고법 가사3부에 대한 기피신청서를 이날 고법에 제출할 예정이다.

    임 전 고문 측은 재판부 가운데 A 판사와 삼성의 연관성을 문제로 삼았다.

    임 전 고문의 대리인은 "A 판사는 장충기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차장에게 안부 문자를 보낸 것으로 언론에 보도된 바 있다"며 "재판이 객관성을 갖고 진행될지 우려된다는 판단에 따라 기피신청서를 내기로 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1심은 두 사람의 이혼을 결정하며 자녀의 친권자 및 양육자로 이 사장을 지정했다. 임 전 고문에게는 자녀를 매달 1차례 만날 수 있게 면접교섭 권리를 인정했다. 임 전 고문은 이에 불복해 항소했다.

    2심 재판은 서울고법 가사3부에 배당돼 지난해 12월 첫 재판이 잡혔지만, 당시 재판장이었던 민유숙 부장판사가 대법관 후보로 지명되면서 기일이 변경됐다.

    이후 재판부가 교체됐고 15일 첫 재판을 앞두고 있다.

    연합뉴스
http://i.wik.im/334058@wikitree #임우재
#임우재
#임우재

  • sns AX_name AX_date_ds

    AX_content_ds

  댓글 더 보기 (0)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어머 이건 봐야해! 인기 동영상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