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울산 맥도날드 때와 달랐던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사건 결말

304,651

388,673

    • • 서울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사건 직후 현장에 출동한 경찰
    • • 맥도날드, 피해 직원에게 심리 상담 제안한 것으로 알려져
    유튜브, 윤나민

    유튜브, 상상낙원TV

    서울 은평구에 있는 맥도날드 연신내점 갑질 사건은 손님 사과로 일단락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를 당한 맥도날드 직원 역시 가해 손님 처벌을 원하지 않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6일 SNS와 주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한 손님이 바로 앞에 있는 맥도날드 매장 직원 얼굴에 음식물이 든 쇼핑백을 그대로 던지는 영상이 확산돼 논란이 일었다.

    “왜 주문 번호를 안 부르냐?”라며 다투던 중 음식물 투척

    당시 영상 속 가해 손님은 주문한 음식이 늦게 나왔다는 이유로 항의하는 과정에서 이런 일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주문한 음식이 나오면 보통 매장 전광판에 표시되는데 이를 보지 못한 채 음식이 나오지 않는다며 직원과 실랑이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란이 벌어지자 경찰이 현장에 출동해 상황을 정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해 손님은 경찰이 출동하자 그제야 직원에게 사과했다. 피해 직원은 사건 이후 큰 스트레스를 받아 맥도날드 본사 측이 심리 상담까지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이 사건은 약 1개월 전에 서울 은평구 연신내점에서 일어난 일이다. 고객이 직원에게 햄버거를 면전에서 던진 일이 맞다"며 "해당 직원은 계속 일하고 싶다는 뜻을 나타냈다. 울산 드라이브 스루 매장과 달리 현장에서 사과해 일단락된 사건"이라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경찰 관계자도 연합뉴스에 "맥도날드 직원이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밝혀 햄버거를 던진 고객을 폭행죄로 입건하지 않았다"고 했다.

    전광판 확인 못 해놓고 "늦게 나왔다"며 행패…112 출동경찰 "직원이 '처벌 불원' 의사 밝혀"…폭행 혐의 입건 안 돼 (세종·서울=연합뉴스) 이태수 황재하 기자 = 지난달 울산의 한 맥도

    지난달 울산시 북구에 있는 맥도날드 드라이브스루 매장에서 손님이 직원을 향해 음식물을 던져 공분을 샀다. 가해 손님은 당시 사과조차 하지 않은 채 차량을 타고 현장을 떠났다. 사건 직후 해당 매장 점주는 음식물을 던진 손님을 경찰에 폭행 혐의로 고발했다.

    당시 맥도날드 관계자는 "피해 사실을 확인했고 직원 보호와 피해 구제를 위해 경찰에 고발했다"며 "직원이 고객의 진정한 사과를 받기를 원하고 있으므로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 할 예정"이라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
http://i.wik.im/387933@wikitree #맥도날드
#맥도날드
#맥도날드

  • sns AX_name AX_date_ds

    AX_content_ds

  댓글 더 보기 (0)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어머 이건 봐야해! 인기 동영상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