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팀팀Class 예술로 경영하기, 소비자행동기반 문화예술콘텐츠 기획

    • • 지난 가을, 만해 한용운 심우장에서 국민대학교 LINC+사업
           

    팀팀Class 우리는 경계 없는 TEAM! 새로운 교육의 장을 형성하다 예술로 경영하기, 소비자행동기반 문화예술콘텐츠 기획 경영학부 방정혜 & 공연예술학부 이미영, 진승화 교수

    지난 가을, 만해 한용운 심우장에서 국민대학교 LINC+사업단과 무용전공이 함께 한 ‘Hi 성북, 우리 춤 Festival’이 열렸다. 이 축제는 국민대학교 팀팀Class 중 <예술로 경영하기, 소비자행동기반 문화예술 콘텐츠 기획> 수업에서 기획된 것이다. 한 학기동안 학생들이 배운 공연 지식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진행된 이번 축제의 뒷이야기를 이미영, 방정혜, 진승화 교수에게 들어봤다.

    경영과 공연예술의 만남

    예술로 경영하기, 소비자행동기반 문화예술콘텐츠 기획 수업은 경영학전공 방정혜 교수와 무용전공 이미영, 진승화 교수가 만나 하나의 무용 공연을 완성하기 위한 과정을 담았다. 

    방정혜 교수는 “무용전공과 경영전공이 소비자를 대상으로 어떻게 공연을 기획하는지 배우는 수업”이라 설명했다. 

    “모든 팀팀Class가 그렇겠지만, 서로의 전공에 대해 잘 모르잖아요. 이번 수업도 마찬가지로 무용 콘텐츠에 특화된 친구들과 경영, 마케팅 쪽에 특화된 친구들이 만났어요. 그들이 하나의 공연을 완성하는 것이 목표였죠. 처음부터 끝까지 학생들이 모두 참여했어요.” 

    국민대학교 무용전공에서는 이미 LINC+사업과 연계되어 성북구 축제 공연을 기획하고 있었다. 그것이 나눔예술제였다. 이와 연계되어 이미영 교수는 축제 공연의 전반을, 방정혜, 진승화 교수는 수업을 맡았다. 다른 팀팀Class와 달리 3명이서 진행하는 것에 어려움은 없었을까? 무용전공 이미영 교수는 “오히려 세 명이 함께해 더 큰 시너지가 일어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실질적인 수업은 방정혜, 진승화 교수님이 진행하다 보니까 객관적인 입장에서 수업을 보게 되더라고요. 아무래도 다른 두 전공의 학생들이 모여 있어서 긴장감이 없을 수가 없거든요. 이러한 의견 등을 중간에서 파악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그래서 아마 더 큰 시너지가 나온 게 아닐까 싶어요.”

    삼우장에서 공연하는 모습

    방정혜 교수는 무용 전공에 대해 이해하기 위해 진승화 교수의 수업을 모두 참석해 학생들과 소통했다. 

    기획과 마케팅 등 소비자 행동에 관한 내용을 하나하나 보완해준 것이다. 진승화 교수는 “세 명이 함께 해서 더 큰 시너지가 나서 그런지 지난 학기에는 25명이 수강했는데 이번에는 35명이 수강했다”며 점점 입소문이 퍼지고 있다고 수업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예술로 경영하기, 소비자행동기반 문화예숢콘텐츠 기획, 경영학부 방정혜 ,공연예술학부 이미영, 진승화 교수의 인터뷰가 궁금하시다면? CliCK!

    kookmin mina@kookmin.ac.kr
    안녕하세요? kookmin입니다.
http://i.wik.im/395595@wikitree #국민대학교
#국민대학교
#국민대학교

  • sns AX_name AX_date_ds

    AX_content_ds

  댓글 더 보기 (0)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