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라커룸에 작은방 따로 있어...” 심석희 폭행 목격자 증언

582,286

376,226

    • • 여준형 전 코치 “심석희 폭행 목격… 추가 피해자 5~6명 확인“
    • • ”조재범 제외하고도 폭행 코치 2명 이상“
    이하 뉴스1

    쇼트트랙 코치 출신 여준형 젊은빙상인연대 대표가 심석희 선수를 폭행하는 조재범 전 코치를 목격했다고 밝혔다.
      
    여 대표는 1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폭행 목격담을 전했다. 그는 "대표 선발전 때 본 적 있다"며 "대부분 안 보는 데서 많이 때리는데 내가 목격한 건 시합 때 라커룸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선수촌 자체가 일반인 출입이 어려운 구조"라며 "일반인들이 스케이트장 훈련 장소까지 들어오기는 어렵고 우선 팀 라커룸 자체도 밖에서 들여다본다고 보이지 않는다. 또 그 안에도 자그마한 방이 따로 있다"고 했다.

    여 대표는 "라커룸 안에는 장비를 정비할 수 있는 공간이라든지 여자 선수들이 옷을 갈아입을 수 있는 공간이 있다"며 "심석희가 지목한 장소가 한체대 빙상장인데 그 빙상장에서 훈련할 때는 가끔 커튼도 쳐서 외부에서 보이지 않게 훈련한다"고 말했다. 
      
    여 대표는 이날 방송에서 또 다른 피해자들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저희가 알고 있는 경우만 한 대여섯 사례가 있다"며 "현역 선수가 대부분"이라고 했다.

    피해 선수들이 지목한 가해자는 여러 명이다. 여 대표는 "확인 작업을 하고 있어서 정확한 (가해자) 인원을 말하기 어렵다"면서도 "2명 이상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심 선수는 지난달 17일 수원지법에서 열린 조 전 코치의 상습상해 및 재물손괴 사건 항소심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뒤 조 전 코치에 대한 성폭행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그는 고소장에서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 여름부터 태릉선수촌과 진천선수촌, 한체대 빙상장 라커룸 등에서 수차례에 걸쳐 조 전 코치에게 성폭행과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성폭행은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막 2달여 전인 비교적 최근까지 계속됐으며, 국제대회를 전후로 집중 훈련을 하던 기간에도 피해를 봤다는 주장도 고소장에 포함됐다.

    조 전 코치 측은 심 선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고 있다. 변호인은 심 선수가 주장한 성폭행 장소를 언급하며 라커룸은 지도자나 선수들에게 공개된 곳이어서 성폭행이 일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변호인 “라커룸은 공개된 장소…성폭행 있을 수 없다”

    젊은빙상인연대 “2명의 피해선수, 용기 내기로”

    김도담 기자 dodam210@wikitree.co.kr
http://i.wik.im/395608@wikitree #심석희
#심석희
#심석희

  • sns AX_name AX_date_ds

    AX_content_ds

  댓글 더 보기 (0)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