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질의응답 '예의 논란'에 김예령 기자가 내놓은 해명

313,145

374,516

    • • 경기방송 뉴스와 미디어오늘 인터뷰에서 `단도직입적`이었던 이유 설명
    • • “어떤 의도를 가지고 대통령께 그렇게 질문한 것은 아니었다”
    KTV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논란을 빚은 기자가 해명에 나섰다.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질의응답 시간에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김 기자는 대통령에게 경제 정책 기조와 관련해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라고 물었다. 질문에 앞서 김 기자는 본인 소개 역시 생략했다.

    기자회견이 끝나고 SNS와 각종 커뮤니티에서 김 기자는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대통령을 상대로 다소 무례한 태도로 질문했다는 비판이 있었다.

    논란이 발생한 직후 김예령 기자는 경기방송 뉴스에서 입을 뗐다. 이날 경기방송 뉴스 중 앵커가 김예령 기자에게 "본 방송 기자의 질문에 여론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질문 뒷부분의 '그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는 것인가'라는 표현이 정제되지 않은 부적절한 표현이라는 지적이 있는데요"라고 운을 떼며 답변을 요구했다.


    김예령 기자는 "물론 청취하시기에 따라 무례하게 해석하실 수 있지만, 어떤 의도를 가지고 대통령께 그렇게 질문한 것은 아니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김 기자는 "껄렁한 태도 또는 비아냥대는 태도로 질문하면 그것은 정말 안되겠지요"라고 말했다.

    김예령 기자는 다소 직설적인 화법을 택했던 이유를 밝혔다. 김 기자는 "저는 최근 몇 달 간 다양한 계층의 여론을 인터뷰했었습니다. 문 대통령을 사랑하고 기대하던 계층들이 대부분 너무 힘들다고 답했습니다"라며 "기자로서의 역할이자 사명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단도직입적으로 여쭐 수 밖에 없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김예령 기자는 이날 미디어오늘과의 인터뷰에서도 논란에 관해 해명했다.

    자기소개를 생략한 이유에 대해서 김 기자는 "앞선 2번의 기자회견에서도 지목받지 못해 사실상 오늘도 지목받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고, 저로서는 (지목 받은 것이) 뜻밖이라 당황해서 정신이 없었다"라며 실수였음을 시인했다.

    [단독 인터뷰] ‘자신감 어디서 나오나’ 질문논란 경기방송 기자 ‘공부 더해라’는 비판에 “동요 안 돼”

    김 기자는 단도직입적인 질문에 문 대통령이 "자신있다!"라는 답을 해주길 바랐다며 "그런 답을 할 줄 예상치 못했다"라고 말했다.

    김원상 기자 beatles@wikitree.co.kr
http://i.wik.im/395806@wikitree #경기방송
#경기방송
#경기방송

  • sns AX_name AX_date_ds

    AX_content_ds

  댓글 더 보기 (0)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