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아는척 도움되는 블록체인] ㉒블로코

373,882

기사 본문

  • • [전문가 칼럼] 블록체인 컴퍼니 최정록 대표
 블록체인 컴퍼니 최정록 대표

블로코는 우리나라에서 블록체인 사업에 대한 1세대 벤처기업이다. 기술력 중심의 벤처로 우리나라의 대부분 금융 및 공공기업의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수행해 왔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자 특징이다. 

최근에는 블로코가 주력으로 하는 블록체인 미들웨어 솔루션 외에 퍼블릭 블록체인 관련 개발사업이나 블록체인을 활용한 부가서비스 사업 등에 관심을 가지고 전개하고 있다. 

블로코는 우리나라가 블록체인에 관심을 가지기 훨씬 이전부터 관련 사업에 대해 다양한 관점의 서비스를 연구하고 추진해 왔다. 사실 대한민국의 가상화폐 거래소의 태동도 블로코에서 출발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다만 B2B 기반의 기술사업에 몰두하기 위해 B2C형태의 블록체인 사업인 퍼블릭 클라우드 지갑사업 사업 등은 철수하고 코인스택 솔루션과 같은 사업 역량 강화에 집중해 왔다. 

블록체인 기술력에 장인정신을 가진 소규모 벤처기업으로 출발해 이제는 우리나라에서 블록체인 기술력으로는 손에 꼽을 수 있으며, 현재는 많은 투자로 기술 인력의 보강해 덩치가 커진 상태다. 

그러나 기술 중심 기업이라는 점은 블록체인 시장이 가상화폐라는 그늘에 가려져 얼어붙는 시점에 니즈 역시 줄어들면서 매출과 관련된 많은 고민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기도 하다. 
 
가상화폐에 대해 부정적인 시그널을 계속해왔던 정부가 올해 블록체인 기술자체에 대한 공공투자를 전년대비 확대한 것으로 보면, 정부가 그간의 입장과 같이 가상화폐와 블록체인을 분리해 육성한다는 방향성에 대한 입장을 시장에 확인시킨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입장과 함께 사회적인 지탄을 받아온 거래소의 자정 활동 등이 시너지를 낸다면, 블록체인에 2017년부터 후퇴해온 산업발전 시계가 이제는 정상으로 돌아가는 것을 기대해볼 수 있으리라 본다. 

여기에 더해 이런 시장 분위기로 각 기업의 블록체인 도입에 대한 니즈가 2017년 이전과 같이 활성화 된다면 블로코와 같은 블록체인 기술 기업의 가치가 더욱 커질 것은 자명하겠다.

정은미 기자 21cindiun@wikitree.co.kr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