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욕지도 인근 해상서 전복된 무적호, 원인은 3000t급 화물선과 충돌

43,124

373,882

    • • 11일 오전 5시, 통영 욕지도 인근 해상서 전복된 무적호
    • • 9명 구조, 3명 사망, 2명 실종
    욕지도 인근 해상 / 한국낚시어선 통영지부 - 연합뉴스

    11일 오전 5시쯤 경남 통영시 욕지도 인근 해상에서 전복된 9.77t급 낚시어선 무적호의 전복 원인이 '3000t급 화물선과 충돌'로 밝혀졌다. 이 화물선은 무적호 전복 사고를 최초로 신고한 어선이다.

    11일 통영해양경찰서는 화물선 관계자들로부터 "'무적호와 충돌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했다. 해경은 화물선을 통영항으로 압송 중이라고 밝혔다.

    또 해경은 화물선이 압송되면 "사고 당시 선박 운항을 총지휘하던 필리핀 당직 사관 A(44)씨를 업무상 과실 치사와 선박전복 혐의로 입건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했다.

    충돌 당시 해당 화물선은 파나마 선적으로 당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을 위해 울산에서 출항해 중국으로 가던 중이었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사고 당시 운항을 총괄하던 필리핀인 당직 사관 한 명을 입건하기로 했다"며 "추가 입건 여부는 조사가 더 진행돼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화물선이 충돌 사고를 낸 뒤 현장에 남아 구조활동에 동참한 점까지 고려해 혐의 적용을 했다"고 덧붙였다.

    사고 당시 무적호에는 선장 최모(57) 씨와 선원 한 명, 낚시객 12명 등 총 14명이 탑승해 있었다. 11일 오후 2시 기준 9명이 구조되고 3명이 숨졌으며 2명이 실종됐다.

    해경은 경비함정 14척, 해경 항공기 4대, 소방함정 1척, 해군함정 4척을 동원하는 등 실종자들에 대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서용원 기자 as@wikitree.co.kr
http://i.wik.im/395878@wikitree #무적호
#무적호
#무적호

  • sns AX_name AX_date_ds

    AX_content_ds

  댓글 더 보기 (0)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