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CES 참관’ 김윤 삼양그룹 회장, “디지털 역량 강화해야”

373,882

기사 본문

  • • 김 회장, “융합 기술 발굴 노력…기술 이해도 높여야”
  • • 박순철 대표·김도 AM BU장 등 동행
삼양그룹 김윤 회장(가운데)이 10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를 경영진과 함께 방문했다. 사진/삼양

삼양그룹은 김윤 회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를 경영진과 함께 10일(현지 시간) 참관했다고 11일 밝혔다.  

김 회장은 김영환 삼양사 최고기술책임자(CTO)와 박순철 삼양사 대표이사, 김도 삼양사 AM BU장 등과 함께 CES를 참관하며 최신 IT 기술 동향을 파악하고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했다.  

그는 차량과 전자기기를 중심으로 3D프린팅, AI, 드론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둘러보며 그룹이 영위하는 화학, 식품, 패키징, 의약바이오 사업과의 연계 방안을 경영진과 논의하고 ‘디지털 혁신’을 강조했다고 삼양 관계자는 설명했다. 

삼양사 AM BU는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이 주력 사업인 만큼 주요 고객사가 이번 전시회에 대거 참가했다. 

현재 삼양사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은 국내외의 자동차 부품 및 완성차 제조 업체, 전기·전자 관련 업체로 공급되고 있다. 또 글로벌 디스플레이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정보전자 소재도 공급 중이다. 

김 회장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업의 본질을 재정의하는 수준을 목표로 디지털 혁신에 주력해야 한다”며 “경영진과 임원이 디지털 마인드로 무장해 기술 이해도를 높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권가림 기자 kwon24@wikitree.co.kr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