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경양식집 사장이 공개한 '골목식당' 제작진과 카톡 내용

    • • 경양식집 사장 정영진 씨 “사실과 다른 결말로 인해 저는 크나큰 비난과 도를 넘는 인신공격을 받았다”
    • • “더 이상 이런 조작으로 인한 사회적 살인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골목식당 제작진 비판
    유튜브, 뚝경TV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뚝섬편에 출연했던 경양식집 사장이 제작진에게 '악마의 편집'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경양식집 사장 정영진 씨는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뚝경TV'에 '솔루션은 왜 편집하셨어요?'라는 영상을 올렸다. 

    그는 "뚝섬편 마지막 회에 방송된 함박스테이크 솔루션 거부에 대해 이야기하겠다"며 "(골목식당 제작진이) 한 것을 하지 않은 것으로 조작해서 방송했다"고 말했다.

    정영진 씨는 "처음 코너스테이크 사장님에게 레시피를 전수받은 후 이걸 그대로 사용하면 코너스테이크 사장님에게 피해를 드린다고 생각했다. 이후 레시피를 동일하게 사용해도 된다는 허락을 받았고, 즉시 제가 만든 모든 함박스테이크를 폐기했다"고 말했다.

    정 씨는 이후 전수받은 레시피를 바탕으로 백종원 대표에게 새로운 솔루션도 받았지만, 방송에는 본인이 솔루션을 거절한 것으로 나갔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과 다른 결말로 인해 저는 크나큰 비난과 도를 넘는 인신공격을 받았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정영진 씨는 골목식당 제작진이 악의적인 편집을 했다는 증거로 카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카톡에는 정 씨가 "마지막에 함박 버리고 새로 만든 것만이라도 넣어주시지. 너무해요"라고 말하자 제작진이 "갑작스럽게 추가된 촬영이다 보니 살리기가 어려웠던 것 같다. 죄송하다. 더 많은 분들이 곧 알아주실 거다"라고 답하는 내용이 담겼다.

    마지막으로 정영진 씨는 "더 이상 이런 조작으로 인한 사회적 살인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골목식당 제작진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정 씨는 지난해 7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해 제작진과 갈등을 겪는 모습으로 '태도 논란'에 휩싸였었다.







    윤희정 기자 hjyun@wikitree.co.kr
http://i.wik.im/403036@wikitree #경양식집
#경양식집
#경양식집

  • sns AX_name AX_date_ds

    AX_content_ds

  댓글 더 보기 (0)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